티스토리 뷰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연결하거나 충전을 하려고 하면 꼭 필요하면서도 가장 중요한 것이 USB 연결 케이블 입니다.

USB 케이블은 아무리 좋은 것도 오래 사용하다보면 가끔 헤드 부분이 내부에서 끊기거나 하는 '단선' 현상이 있기 마련인데요.

항상 좋은 가격에 최고의 성능을 내어주는 주파집(Jupazip)에서 이번에 와디즈에서 펀딩을 시작하길래 이번에 직접 펀딩(구입)을 한 '잘라쓰는 USB 컷팅 케이블' 후기 입니다.

주파집 컷팅 케이블 사용 후기 (좀비 케이블)

▲ DIY처럼 내가 원하는데로 만들 쓰는 재미가 있는 주파집 컷팅 USB 케이블

먼저 주파집 컷팅 케이블은 케이블 따로, 커넥터 따로 옵니다. 원하는 케이블로 만들어 쓰는 재미가 있죠. 물론 아이폰(라이트닝 8핀), 일반 USB, microUSB (5핀), 그리고 USB-C 모두 있습니다. 원하는 커넥터를 잘 고르시면 됩니다.

잘 아시다시피 최근 스마트폰은 USB-C를 많이 사용하고 있죠, 아이폰 유저라면 당연히 라이트닝 (8핀)이구요 ^^

제 경우에는 아이폰용으로 2개, USB-C 하나를 구입핬습니다. 아이폰 용으로 구입하셨다면 위와 같이 구성품이 따라옵니다.

케이블을 살펴보면...

이렇게 일반 케이블과는 달리, 전선 줄만 있는 것을 볼 수 있죠. 이걸 이제 어떻게 쓰냐구요?

보이는 것처럼 커넥터 전선 끝부분을 어댑터를 열어서 끝까지 밀어넣으면 됩니다. 아참, USB가 되는 어댑터 부분 뒤에는 ON/OFF 스위치가 있는데, 이걸 ON으로 한 다음에 살짝 당겨서 꺽으면 위와 같은 모습으로 되어 있죠.

▲ USB 케이블 만드는 중 ^^

꺽여저 있는 걸 원 상태로 꾹 누르면 안에 들어가 있는 전선이 찝히면서 연결단자가 만들어집니다. 이제 다시 집어넣은 뒤 OFF로 스위치를 돌리면 단단하게 고정이 되게 됩니다.

반대쪽도 그대로... 잘 보면 케이블 모양되고 구멍이 나있습니다. (앞쪽은 플랫, 뒤쪽은 굴곡 있는 모양) 케이블 끝부분은 넣어주고...

역시 어댑터를 일자로 돌리기 위해 꾹 눌러주고, 다시 밀어넣어준 뒤 OFF모드로 고정을 하면 아이폰 케이블 완성입니다. ^^

맥북에 연결을 해봤습니다. 충전이 잘 되네요. 직접 만들어 쓰는 케이블이라 매우 신기하기도 합니다.

PC에 연결해보니 데이터 통신도 매우 잘 되네요 ^^

이렇게 잘라서 쓰는 케이블이다 보니 원하는 길이로도 만들 수 있고, 혹 사용하다가 단선이 되더라도 단선된 부분만 찾아내면 언제든 케이블을 재활용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위에 그림 처럼 짤라서 또 쓰고, 짤라서 또 쓰고, 할 수 있는거죠 ^^

저는 케이블이 조금 긴 듯 하여... 조금 잘라서 쓰기로 했습니다.

보이시는 것처럼 끝 부분을 가위로 자르려다가...

어짜피 내가 원하는 만큼 잘라서 쓰는 케이블인 만큼, 약 30cm 정도의 아이폰 케이블을 만들기 위해 중간을 가위로 싹둑 자리고, 한쪽 면에 있는 어댑터를 다시 분리해봤습니다.

빼어보니 위와 같은 모습이네요. 바늘처럼 생긴 연결부분이 케이블 고무 코팅을 뚫고 들어가서 연결이 되는 원리입니다. 참 잘도 만들었습니다. ^^

아무튼 전 반 정도 길이로 줄인 케이블에 다시 어댑터를 꼈습니다. 이렇게 길이를 자유자재로 할 수 있어서 좋네요. ^^

주파집 컷팅 케이블을 사용해본 결과, 잘라쓰는 신개념 케이블이라는 재미가 상당합니다. 케이블의 내구성도 좋아보이고, 최대 10미터 까지도 고속충전과 데이터 송신이 된다니 놀랍습니다.

단점이라면 스마트폰에 들어가는 어댑터 부분이 조금 두껍기 때문에, 투박한 케이스라면 끼워넣기 조금 힘들수도 있겠네요. 

열었다 닫았다 할 수 있는 어댑터 부분의 완성도가 살짝 약해보이긴 하지만, 한번 잘 고정해두면 잘 작동합니다. 

원하는 길이를 맞추어 짤라 쓸 수 있고, 케이블이 단선되어 고장나더라도 그 부분을 잘라내어 버리면 다시 쓸 수 있다는 '좀비' 아이디어가 참 마음에 드는 케이블입니다. :)

:: 주파집 컷팅케이블 구입하러 바로가기 ::

댓글
댓글쓰기 폼